2023.01.22 (일)

  • 흐림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1.6℃
  • 흐림서울 -2.8℃
  • 흐림대전 -3.0℃
  • 흐림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0.9℃
  • 구름많음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0.7℃
  • 구름많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1.8℃
  • 흐림강화 -4.4℃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4.9℃
  • 구름조금거제 -1.4℃
기상청 제공

HOT 사회

시흥시, “배곧대교는 되어야 합니다” 행정심판 기각에 유감 표명

시흥시 "배곧대교! 세계 초일류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핵심 기반 시설"

 

[경기핫타임뉴스=김삼영 기자] 시흥시가 배곧대교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전략 및 소규모환겨영향평가서 재검토 통보처분 취소를 위한 행정심판이 기각된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시흥시는 23일 입장문을 통해 배곧대교는 경기경제자유구역 배곧지구와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지구의 물리적 연결을 넘어 두 구역의 통합을 통한 세계 초일류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핵심 기반 시설임을 강조하며, 반드시 추진되어야 할 과업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재검토 의견으로 받은 람사르습지 훼손과 관련 ‘인간과 자연 모두에게 이익’이란 람사르협약의 근본 취지를 인용하면서 시와 사업시행자는 전략 및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에 상당한 면적을 대체습지로 지정하는 계획을 수립해 제출 했음을 밝혔다.

 

또한 습지훼손 최소화를 위해 ▲전 구간 교량 계획 변경을 통해 교각 개수 최소화 ▲습지 점유 면적 획기적 축소 ▲야간 생태계 보호를 위한 도로조명방식 교체 ▲비점오염원 저감시설 확충 등 보완한 사항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배곧대교 실현을 위한 그동안의 노력을 통해 김동연 경기도지사 및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의 공감과 적극협조등의 성과에도 불구 환경심판의 문턱을 넘지 못한 이유로 ‘배곧대교 건설이 습지 생태계를 직접적으로 훼손하고 주요 법정보호종의 서식지 감소와 파편화 및 이동로 교란 등 부정적 영향이 크다’는 전략 및 환경영향평가서 재검토 협의 내용에 대해 극복하지 못했음을 자평했다.

 

시는 끝으로 “배곧대교는 초일류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핵심 시설임과 동시에 시흥시와 인천 송도 시민의 염원이 담긴 필수 사회기반시설이다. 이번 결과로 양 지역의 극심한 교통 체증과 생활 불편을 해결할 기회까지 잃어버렸다”라며 “배곧대교는 계속되어야 합니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배곧대교는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구제도시와 경기도 시흥시 배곧신도시를 이어주는 교량으로 1.89km 구간 왕복 4차로로 계획되어 있다.

 

배너

포토이슈


인물.동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