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3 (수)

  • 맑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0.5℃
  • 맑음서울 9.3℃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9.8℃
  • 맑음광주 8.4℃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9.9℃
  • 맑음제주 12.2℃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경기 HOT 뉴스

캠프험프리스, “생화학 실험 안했다”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 입장 밝혀

평택시가 최근 언론에 보도되어 논란이 되고 있는 ‘주피터 프로그램 지속 추진’과 관내 시민단체에서 제기하고 있는 캠프험프리스내에서 생화학 실험이 진행되는지 에 대한 국방부와 주한미군의 공식입장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시 관계자에 의하면 “지난 18일 평택시가 발송한 캠프험프리스내 생화학 실험실 운영 등에 관한 사실관계 확인요청에 국방부의 회신 문서가 지난 27일 접수 됐다”고 밝혔다.

 

국방부 회신 답변 내용은 “주피터 프로그램은 북한 화생 위협을 탐지, 분석 경고하는 방어용 체계로 이미 실험을 통해 검증된 장비를 사용하고 있어, 언론에서 보도하고 있는 국내에서의 생화학 실험과는 관계가 없다. 2015년 탄저균 배달사고 이후 사균샘플 국내 반입 시 관련정보를 정부에 통보토록 SOFA에 절차가 마련되어 있으며 현재까지 반입된 사균샘플은 없다는 것과 주한미군은 주피터 프로그램과 관련 어떠한 생화학실험도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앞으로도 한·미간 긴밀히 협조해 나갈 것”이라는 것이다.

 

또한 주한미군 공식답변은 “주피터 프로그램은 화생 위협이 있을 경우 이를 주한미군 및 정부에 조기 경보하기 위한 방어용 체계로 예산평가서상 ‘살아있는 매개체 테스트’는 미국내에서만 수행되고 대한민국내에서는 시행되지 않으며, 주한미군은 한반도내에서 어떠한 생화학 실험도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다”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 시관계자는 “지자체에서는 주한미군 관련 문제 발생 시 대화의 당사자로서 제도적 현실적 어려움과 제약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본 사안 자체는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어 그 중요성이 매우 큰 만큼 당사자인 주한미군뿐만 아니라 지역 국회의원, 중앙정부, 관계기관, 관계부서 등과 긴밀히 소통, 협조, 대응하여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라”는 시장의 지시가 있었다며, “시민의 불안과 우려가 해소될 때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