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3 (수)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10.1℃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9.5℃
  • 맑음고창 2.7℃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HOT 문화

화성시, 역사 복원 화성3.1운동 만세길 개통식 개최

[경기핫타임뉴스=김삼영 기자]

 

화성시가 선조들의 고귀한 투쟁과 희생이 어린 만세길 31km 전 구간을 정비하고 미래세대를 위한 역사교육의 현장으로 되살렸다.

 

화성시는 오는 6일 토요일 오전 10시 화수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청소년 만세꾼 100명과 일반 참가자, 국가 보훈처 주관 ‘독립의 횃불’주자 100여 명 등 총 450여 명이 참석해 개통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시민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지난 2014년부터 시작된 만세길 조성사업은 철저한 역사적 고증을 거쳐 독립운동가 차희식, 차병혁, 백낙열, 김연방, 최진성 선생의 유적지와 햇불 시위터, 쌍봉산, 한각리 광장터, 옛 장안면·우정면 사무소터, 화수리 주재소터 등 총 15개의 항쟁지를 하나의 길로 연결했다.

 

100년전 화성 만세시위는 마을과 마을이 연합해 약 2,500명이 참가한 대규모 항쟁이었다. 무려 31km, 건장한 성인 남성도 하루를 꼬박 걸어야 하는 그 거리를 100년 전 화성 사람들은 나라의 독립을 되찾고자 함께 걸었다.

 

특히 장안면 사무소, 우정면 사무소, 화수리 경찰관 주재소를 차례로 공격해 순사가와바타를 처단한 화수리 항쟁은 3.1독립운동 역사상 그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던 조직적이고 공세적 투쟁으로 일제에 두려움을 안긴 운동을 손꼽힌다.

 

 

시는 각 항쟁지마다 이정표와 안내문을 세우고 화성 3.1운동의 의미를 새롭게 조명해 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만세길 스탬프북도 제작·배포해 시민들이 족적을 대신해 자신의 탐방 기록을 간직할 수 있도록 했다.

 

개통식 이후에는 옛 우정보건지소 건물을 리모델링해 조성된 ‘방문자센터’에서 출발, 이틀간 구간별로 나눠 총 31km를 걷는 만세길 걷기체험이 진행된다

 

걷기체험 1일차는 차희식 선생 집터 ►차병혁 선생 생가 ►수촌교회 ►옛장안면사무소터 ►쌍봉산근린공원 코스로 구성됐으며, 2일차에는 쌍봉산근린공원에서 집결해 ►김연방 선생 묘소 ►옛우정면사무소터 ►최진성 선생 집터 ►방문자센터로 돌아오게 된다.

 

한편, 시는 화성 3.1운동 만세길 개통을 통해 시민들이 봄을 맞아 제주 올레길이나 충주 종댕이길과 같이 기존의 걷기여행길보다 못 할 수 있지만 오래전 선조들이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며 목숨을 걸고 걸었던 그 길의 의미를 되새기고 고찰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