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7.0℃
  • 맑음강릉 23.6℃
  • 맑음서울 28.3℃
  • 맑음대전 26.7℃
  • 맑음대구 24.7℃
  • 맑음울산 21.1℃
  • 구름조금광주 26.8℃
  • 맑음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24.9℃
  • 구름조금제주 23.0℃
  • 맑음강화 25.4℃
  • 맑음보은 24.1℃
  • 맑음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24.1℃
  • 맑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경기 HOT 뉴스

“지정수량 30배 초과 위험물 불법 저장”… 경기도 민생특사경, 무허가 위험물 저장 등 제약회사 불법행위 13건 적발

도 특사경, 제약회사 사업장 내 위험물안전관리법 위반행위 등 13건 적발

 

[경기핫타임뉴스=김삼영 기자] 지정수량의 30배를 초과하는 위험물을 불법 저장하거나 동일한 장소에 저장할 수 없는 위험물을 함께 저장하는 등 제약회사 내 불법행위가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에 대거 적발됐다.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2월 6일부터 4월 14일까지 도내 제약회사 사업장 60개소를 대상으로 불법 위험물 저장행위 등을 수사한 결과 위험물안전관리법을 위반한 13건을 형사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위반내용은 ▲저장소 또는 제조소 등이 아닌 장소에 지정수량 이상의 위험물을 저장․취급한 행위 12건 ▲동일한 저장소에 저장할 수 없는 위험물을 함께 저장한 행위 1건 등 총 13건이다.


주요 위반사례를 보면 화성시에 위치한 A 제약업체는 지정수량 30배가 넘는 시클로헥산 등 제 4류 위험물을 허가받지 않은 장소에 저장하다가, 화성시의 다른 B 제약업체는 실험실 내 시약 보관실에 메탄올 등 제 4류 위험물을 지정수량 1.72배 저장하다 적발됐다.


안산시에 위치한 C 제약업체는 허가받지 않은 폐기물 보관장소에 노말헵탄 등 지정수량 10.5배에 해당하는 제 4류 위험물을 저장하다, 안산시에 위치한 다른 D 제약업체는 폭발성 등 위험성이 높아 함께 저장해서는 안 되는 에탄올(제4류 위험물)과 유황, 철분(제2류 위험물)을 함께 저장하다 적발됐다.


‘위험물안전관리법’에 따라 저장소 또는 제조소 등이 아닌 장소에서 지정수량 이상의 위험물을 저장한 업체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고, 위험물을 혼재 저장한 업체는 1천5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홍은기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은 “제약회사 특성상 위험물의 종류와 수량에 대한 사전정보 파악이 어려워 화재 발생 시에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라며 “지난해 화성에서 발생한 제약회사 폭발 사고와 같은 안타까운 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관련 업체 수사를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이슈


인물.동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