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8 (목)

  • 구름조금동두천 8.8℃
  • 흐림강릉 5.1℃
  • 맑음서울 9.8℃
  • 구름조금대전 11.8℃
  • 흐림대구 9.3℃
  • 흐림울산 8.2℃
  • 맑음광주 12.0℃
  • 흐림부산 11.2℃
  • 맑음고창 10.2℃
  • 흐림제주 12.2℃
  • 맑음강화 7.9℃
  • 구름많음보은 10.2℃
  • 구름많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7.6℃
  • 흐림거제 12.4℃
기상청 제공

HOT 사회

주택연금 가입 주택 대학생에 임대 위한 협약

용인시, 주택금융공사와 체결…어르신엔 부수입·청년엔 저렴한 방 제공

 

[경기핫타임뉴스=김삼영 기자] 용인시는 28일 시장실에서 주택연금 가입 주택의 일부 공간을 관내 대학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연계해주기 위한 ‘고령층 노후생활 안정 및 청년층 주거복지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대차를 뛰어넘는 하우스쉐어링으로 주택연금에 가입한 어르신들은 부수입을 얻을 수 있게 하고 대학생들은 시세보다 저렴하게 셋방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이날 협약엔 백군기 용인시장과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을 비롯해 두 기관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시가 주거공유를 적극 지원하려는 것은 명지대 등 관내 9개 대학의 시설 부족으로 기숙사 지원을 신청한 대학생의 31%가 외부에서 거주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백 시장은 언론인 간담회 등을 통해 청년층 주거복지 강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협약에 따라 공사는 내년부터 관내 주택연금 가입자를 대상으로 주택공유 참여자를 모집하는 등 용인시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지난 10월말 기준 용인시내 주택연금 가입자는 2817명이다.

시는 주택연금과 연계한 주거공유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대학생들을 연결해주고 임대차계약을 도우며 대상 주택의 환경개선비용 일부를 지원하게 된다.

또 주택금융공사에서 받은 주거공유 대상 주택을 조사해 어르신의 실제거주 여부, 방의 상태, 주변환경, 교통여건 등의 정보를 대학생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는 별도로 입주 대학생이 어르신의 가사를 돕거나 일상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봉사활동 실적으로 인정하는 등으로 세대 간 동행을 적극 유도할 방침이다.

백군기 시장은 “예전엔 아주 흔했던 주거공유라는 우리 사회의 좋은 전통을 현대적으로 발전시켜 오늘 협약을 체결했다”며 “어르신 가구는 적지만 임대소득을 얻고 대학생은 보증금 없이 저렴하고 안정적인 주거공간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