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구름조금동두천 20.7℃
  • 맑음강릉 16.9℃
  • 구름조금서울 21.8℃
  • 맑음대전 22.4℃
  • 맑음대구 24.3℃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19.2℃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8.7℃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3.2℃
  • 맑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HOT 사회

이권재 시장, 오산도시공사 설립안 부결한 시의회 민주당 향해 “개탄스럽다”

이 시장 "지역발전을 저해하며 정파적 이익을 위해 반민주적 정치행태로 폭주"질책
조례 강행 처리 및 5급 사무관 고속 승진 등 꼼수 정치라 지적

 

[경기핫타임뉴스=김삼영 기자] 이권재 시장이 오산시의회 성길용 의장과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을 향해 “지역발전을 저해하며 정파적 이익을 위해 반민주적 정치행태로 폭주하고 있음이 개탄스럽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오산시의회가 지난해 보류했었던 ‘오산시 시설관리공단 조직 변경 동의안’을 지난 3일 284회 오산시의회 임시회에서 재차 부결시켰기 때문이다.

 

이 시장은 3일 입장문을 통해 “성 의장을 비롯한 다수의 민주당 오산시의회 의원들은 금일 개최된 28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오산도시공사 설립을 위한 조례안을 보류하고, 동의안은 부결시켰다. 오산시 미래 발전 시계가 멈춘 셈이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이어 지난해 6월 오산시 시설관리공단 공사 전환 관련 의회에 사전 설명을 시작으로 동별 주민 공청회, 시민 대상 80% 찬성 여론조사 결과 등 집행부의 행정적 과정을 예로 들며 “그럼에도 숙의 과정이 부족했다는 것을 당론으로 제시한 민주당의 의사를 존중해 선행 요구한 민관거버넌스를 운영했고, 수익성 재검토 부분도 각종 지표 현실화가 추진 중에 있다는 것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나 돌아온 답은 보류 선언이다”라고 토로했다.

 

이 시장은 또 지난 ‘언론 운용조례 안’과 이번 회기 ‘오산시 스포츠클럽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일부개정 조례안’과 관련 “법과 원칙에 입각하여 입법활동을 해야 하는 시의회가 상위법령에 근거하지 않고 입맛에 맞춰 조례를 남발하는 행태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의회 인사문제도 거론했다. 이 시장은 “성 의장이 독단으로, 승진 소요 최저 연수를 갓 통과한 6급 공무원을 5급 사무관으로 고속 승진시킨 것도 그렇다”라며 “밀착 수행하는 지위의 공무원이 특별한 사유 없이 승진되는 꼼수 정치에 모멸감을 느끼고, 공직자들의 상대적 박탈감에 시장으로서 미안한 마음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가발전을 위해 지역발전을 저해하는 이기적인 정치를 그만두고 오산 미래발전을 위한 도시공사 설립에 하루 속히 나서야 한다”라는 당부와 “상위법령에 위배되는 조례를 밀어붙이는 반민주적 행태를 그만두고, 원칙에 입각한 정치에 나서줄 것도 강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오산시의회는 3일 본예산 7,624억원에서 8,322억원으로 증액된 ‘2024년도 제1회 일반 및 추가 경정 세입·세출 예산’ 등 총 21건의 부의안건을 심의·의결하고 12일간 진행된 제284회 임시회 일정을 마무리했다.

 

배너


인물.동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