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1℃
  • 구름조금강릉 10.3℃
  • 구름조금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0.8℃
  • 구름많음대구 14.2℃
  • 구름조금울산 13.8℃
  • 맑음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5.4℃
  • 맑음고창 9.8℃
  • 구름조금제주 15.6℃
  • 구름많음강화 12.4℃
  • 구름조금보은 6.8℃
  • 구름많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11.6℃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HOT 사회

흔들리는 국화도 -②- 경기남부수협, “지도권만 있지 권한은 없다” 일관

경기남부수협 국화도 현황 전혀 인지 못해
친인척이 임원으로 있는 것은 오히려 사업을 진행에 도움...
수협 조합원이며 국화도거주인이면 계원임명 아무런 문제 없어

URL복사

[경기핫타임뉴스=김삼영 기자] “조사된 내용을 정확히 모른다. 사건과 관련된 사항은 아직 모른다. 어촌계 관련 민원 사항은 전혀 없었다. 현 어촌계장 직무와 관련 어떤 민원도 없었다” 현 국화도 상황과 관련 경기남부수협 관계자의 답변이다.

 

국화도 어촌계와 관련 현 어촌계장과 전 이장에 불법정황이 검찰로 송치되며 주민들 간의 불신과 대립이 가시화 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가장 깊숙이 들여다 볼 수 있는 경기남부수협은 사건과 관련된 사항을 전혀 인지하고 있지 못하다는 이유로 방관적 자세를 취하고 있어 원성을 사고 있다.

 

수협은 수산업 종사자들의 이익 증진과 지원을 위해 설립된 협동조합이다. 경기남부수협은 신용사업과 경제사업, 지도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2019년 말 기준 36개 어촌계와 총 2,789명에 조합원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어촌뉴딜300에 선정된 국화도에 있어 사업 협의체인 수협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현재 국화도 마을주민들 간의 가장 큰 불화 요인인 어촌계조직에 현 어촌계장 관련된 친인척 임원직 활동과 얼마 전 불거진 김 양식장 불법임대 피의자로 거론된 이 모씨에 대한 어촌계원 선출 건에 대해 “스스로 선택할 문제다”라며 국화도의 진행되고 있는 모든 사업에 있어 근본적으로 풀어야할 문제에 대해서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지난 23일 경기남부수협 관계자는 “법규상에 지도감독을 하게끔 되어있다. 마을에서 진행되는 회의나 총회 때도 참석을 하고 문제가 되는 부분에 대해 시정할 수 있도록 문서를 보내고 있다. 그러나 이를 하지 않는다고 어떻게 하라는 권한은 없다”라며 “총회나 회의진행시 화성시 담당 공무원들도 많이 와있는데 계원들이 아무 말도 없었다. 왜 안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임원 및 계원 선출 건에 있어 “해수부 어촌계 정관(예)을 국화도에 전달해 선임·임기 등 정확한 내용을 고시할 것을 전달했다. 하지만 예로 들은 정관을 수정하고 만드는 것은 국화도 어촌계 일로 우리가 정할 수는 없다”라며 “친인척이 임원으로 있는 것은 오히려 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좋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정관에도 친인척이 할 수 없다는 내용은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 양식장 면허 어항 불법임대에 연루된 이 모씨가 누구인지 정확한 이름도 모른다. 계원 임명에 있어서만 말하면 분명 어촌계 승계는 안 된다. 다만 저희 수협 조합원이며 국화도거주인이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소문(현 어촌계장의 친인척인 어촌계원의 소유지를 매입해 거주지 확보)에 대해서는 저희가 수사권을 갖고 있는 기관이 아니기 때문에 알 수는 없다”고 일축하며 책임을 회피했다.

 

한편, “조합원과 어업인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지위 향상을 이념으로 삼고 있는 수협이 문서에 의한 법적 규정만을 내세우며 현실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나 몰라라 하는 행위는 국가보조사업을 진행하는 기관으로서 수개월 째 안 밖으로 오르내리고 있는 사건조차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는 당당함은 어디에서 기인된 것이가?” 라는 주민들의 원성에서도 회피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물.동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