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 흐림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3.7℃
  • 흐림서울 1.7℃
  • 흐림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3.3℃
  • 맑음울산 5.9℃
  • 흐림광주 4.4℃
  • 맑음부산 7.3℃
  • 흐림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8.5℃
  • 흐림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1.2℃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3.3℃
  • 구름조금경주시 1.7℃
  • 구름조금거제 4.5℃
기상청 제공

HOT 사회

오산 초평동 폐기물처분시설 관련 주민들 분노 더욱 거세져

[경기핫타임뉴스=김삼영 기자] 오산 초평동 폐기물처분시설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오산시는 비정상적인 행정으로 시민들을 우롱하고 있다며 이를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확고한 의지를 내 비쳤다.

 

지난 15일 비대위는 초평동 폐기물처분시설과 관련 주민대책을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한 주민은 “시민을 주인이라는 생각을 바라지도 않는다. 하지만 시민을 개돼지 취급을 해서는 안 되는 것 아닌가?”라며 “인가 서류에 폐기물처분시설이라고 고스란히 적혀있는데도 잘 모르는 시민을 상대로 그저 고물상 같은 것이라고 어물쩍 넘어가는 식의 행정이 무었을 뜻하겠는가?”라며 분개했다.

 

이어 또 다른 시민은 폐기물처분시설부지와 관련 “약 2700여 평이 허가가 되었지만 향후 더 큰 규모로 허가가 이루어 질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상식적으로 길 하나를 놓고 한편에는 폐지를 한편에는 폐비닐을, 그리고 차고지를 만들어 수집운반차량 시스템까지 구성해 놓은 것은 이곳을 폐기물 복합단지로 조성하려는 야욕이 숨어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울분을 쏟아 냈다.

 

특히 “오산에는 폐기물 관련 업체가 11곳이나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 업체들이 오산시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전체 수량을 처리할 수 있는지에 대한 어떠한 조사 근거도 없는 상황에서 이런 대규모 폐기물처분시설을 인가한 것은 전국의 폐기물을 이곳에 갖고 오려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말하며 “폐지와 폐비닐만을 처리하는데 어째서 이런 큰 부지가 필요하며 또한 들어오는 업체는 어떤 수익성을 보고 하는 것인지 알수가 없다”며 부적절함을 지적했다.

 

이와 관련 비대위는 향후 인근 공동주택시설 주민들과의 대규모연합시위 및 오산시장 주민소환제등 할 수 있는 모든 것에 대해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며 맞서 나갈 것을 다짐했다.

 

한편, 이번 초평동 폐기물처분시설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이 같은 날 15일에 게시판에 게재되며 국민적 공분으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포토이슈


인물.동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