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4 (목)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9.9℃
  • 구름조금대전 9.7℃
  • 구름많음대구 15.3℃
  • 구름조금울산 14.4℃
  • 구름많음광주 10.8℃
  • 구름많음부산 13.1℃
  • 구름많음고창 8.0℃
  • 흐림제주 11.9℃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9.3℃
  • 구름많음강진군 7.5℃
  • 구름많음경주시 14.1℃
  • 구름많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HOT 정치/의회

‘수원전투비행장 이전’ 정치적 목적으로 활용되면 안돼

더불어민주당 화성'갑' 김용 위원장 수원시의 군공항이전건의서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

▲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수원전투비행장 이전건의서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있다

수원전투행장 이전을 놓고 수원과 화성이 2년째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김용 더불어민주당 화성‘갑’지역위원장이 4일 오전 10시30분 경기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는 이제 그만 화성서부 주민들에게 심적, 경제적 고통을 가중시키지 말아야하며 수원시도 전투비행장 이전문제를 가지고 정치적 목적으로 활용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은 국방부가 먼저 시작한 것이 아니고 수원시가 시작한 사업이다, 그리고 화옹지구는 농어촌공사가 갯벌을 막아 지역주민들에게 주려고 했던 것이 확실한 팩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과 수평적으로 50km 떨어져 있는 화옹지구로 비행장을 이전하려는 것은 고통의 연쇄적 전이다. 수원전투비행장 이전 계획은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리고 비행장 이전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국가관과 안보관이 비뚤어진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발언에 나선 오진택 화성지역 “이 자리에 서있는 것이 안타깝다, 지난 2년간 화성시민은 충분히 괴로웠다. 양심적으로 수원시는 정치적 목적으로 전투비행장을 활용하지 말고 결자해지해야 한다. 지금 당장 이전 계획을 철회해 주기 바란다. 화성 서부는 화성시가 세계 10대 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근간이 될 수 있는 지역임을 상기해 주시기 바란다. 또 이곳에 송산국제신도시와 국제테마파크가 들어선다는 것을 주지해야 한다. 결코 비행장이 올 수 없는 곳이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리에 함께한 최충환 화성시의원(우정, 장안, 팔탄)은 “지금은 남북화해협력의 시대이며 평화를 함께 찾아보자는 노력들이 점차 가시화 되고 있다. 이 시기에 전투비행장을 확장 이전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적절하지 않다. 지금의 전투비행장은 수원시 행정구역에 있으나 화성시 행정구역에 있으나 크게 전략적으로 차이가 없다. 국방부에서도 소음피해 말고는 다른 불만은 없다. 소음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는 것이 우선이다”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과 함께한 이들은 국방부에게 수원전투비행장 화성호 예비이전후보지 지정 철회와 수원시의 군공항이전건의서 철회를 촉구하며 향후 대대적인 예비이전후보지 지정철회 운동을 촉구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경기핫타임뉴스=김삼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