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7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4.4℃
  • 맑음서울 20.8℃
  • 맑음대전 24.8℃
  • 맑음대구 24.0℃
  • 구름조금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19.5℃
  • 맑음부산 22.8℃
  • 구름조금고창 18.8℃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1.3℃
  • 흐림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23.6℃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경기도 지역화폐 공동운영대행사 선정 의혹... 관련부처 묵묵부답

[경기핫타임뉴스, 경기탑뉴스 공동취재]

 

4월과 함께 본격적으로 발행되기 시작한 경기지역화폐와 관련 운영대행사의 선정과 자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가장 핫한 정책에 오점이 생길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지역화폐는 사용처가 제한적인 ‘온누리상품권’과 달리 각 시‧군의 골목상권에서 쓸 수 있어 도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소상공인의 매출증가에 따른 골목상권과 지역경제 선순환의 마중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복지와 지역경제가 선순환하는 ‘복지형 성장모델’로서도 그 가치가 매우 높은 사업이다.

 

경기지역화폐는 3종류로 종이상품권형(지류), 충전식 선불카드, 모바일-QR코드형 으로 발행될 계획이며 오는 2022년 까지 1조 5,905억 원이 발행되는 것으로 계획됐다.

 

경기도는 29개 시‧군에 의탁을 받고 지난 11월 29일부터 12월 19일까지 대행사를 모집, 제한경쟁입찰 방식으로 기술인력 보유, 경영 역량, 사업 이해도, 플랫폼 우월성, 편의성 및 유용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같은해 12월 27일 카드형 경기지역화폐 플랫폼 공동 운영대행사 우선협상대상자로 핀테크 전문기업 ‘코나아이(주)’를 선정했다.

 

도는 (주)코나아이에 선정이유로 유연한 확장이 가능한 MSA(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쳐) 기반 결제 플랫폼을 갖추고 있고, 국제표준규격의 선불결제 어플리케이션 원천기술를 보유했다는 점과 인천시의 인천사랑 상품권 사업, 경남 양산시의 양산사랑카드, 경북관광공사의 선비이야기 투어가드, 전남의 남도 패스카드 등 사업 수행 경험이 많다는 것에 높은 점수를 주었다고 밝힌바 있다.

 

하지만 29개 시‧군이 발행할 ‘카드형 지역화폐’의 원활한 운영·관리와 이를 유지·보수 하는 역할을 해야 할 대행사인 (주)코나아이에 이전 사업이력과 경기도 전역의 지역화폐 발행규모를 감당하기에는 회사 내실이 탄탄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역화폐의 정책발행 순환 구조를 보면 지자체가 먼저 운영대행사인 (주)코나아이에 예치금을 예치하고 대행사는 순차적으로 지역화폐를 발행하여 신청한 시민들에게 보급을 하는 방식이다.

 

이에 대해 도청 관계자는 “지자체들이 이런 구조에 대한 부담감을 갖고 있는 것은 맞다. 실제 운영대행사와의 협상에서 예치금에 대한 지급보증 비율을 국제은행 규율에 따라 적용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는 (주)코나아이에 내실이 지자체들의 신뢰를 받지 못한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또한 A사 관계자는 “선정에 있어서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 규모의 특성상 시 금고를 보유하고 있는 농협중앙회와 신한은행이 가장 먼저 사업을 제안해 경쟁 구도에 있었지만 뒤 늦게 사업에 뛰어든 (주)코나아이가 선정돼는 이변을 낳아 업계에서도 놀라움을 표했다”고 전했다.

 

특히, 지역화폐 운영대행사인 (주)코나아이가 사업에 대한 협력관계를 요청한 업체들과의 협의가 먼저 이루어지지도 않은 시점에서 지역화폐 발행과 관련하여 4월26일 판매된다는 입장을 발표하고, 이에 사실 확인도 하지 않고 경기도가 경기지역화폐 발행 시기를 발표한 것은 자칫 도민들에게 혼란을 야기시킬 수도 있었다는 지적이다.

 

한편, 경기도청 경기지역화폐 발행 관련 부처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제시한 운영대행사 선정과 관련한 어떠한 답변도 주지 않고 있어 더욱더 의혹을 확대 시키고 있다.